무한도전 초반, 고정이었던 박명수가 퇴출당한 진짜 이유

악마의 아들, 버럭 아버지, 거성, 하찮은 형…

모두 MBC ‘무한도전’에서 그려진 박명수의 캐릭터다.

한때 그는 개그와 뜻하지 않게 이별하며 웃음사망꾼 특집을 할 만큼 주춤할 때도 있었지만 사실 무한도전에서 절대 없어선 안 될 중요한 인물 중 한 명.

하지만 알고 보면 박명수는 ‘무한도전’ 초반 갑자기 사라진 적이 있다. 즉, 잘렸다는 것이다.

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 지금부터 알아보자.

지난 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에서는 초반 게스트로 나와 고정으로 합류했다가 갑자기 사라졌던 박명수에 대한 ‘진짜’ 이야기가 공개됐다.

당시 무모한 도전 1기 연출을 맡았던 권석 PD는 “박명수가 웃기긴 한데 의욕이 과한 게 있었다”며 “상황에 맞지 않게 의욕적으로 하다보니까 흐름을 깨고 끊기는 게 있었다”고 그와 함께 일하지 못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쪼쪼댄스도 계속 밀어부치니까 힘들었다”며 “고정으로 하고 싶었지만 결국 자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유재석 또한 “지금이나 그때나 박명수는 변한 게 없다”며 “권석 PD가 박명수는 잘 섞이지 못하는 거 같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대해 박명수는 “권석 본부장이 자기가 안 잘랐다고 자꾸 피해다닌다”며 “당황스럽긴 해도 너무 옛날 이야기다”고 전했다.

2005년 4월 23일 방영을 시작했던 국민 예능 프로그램 MBC 무한도전은 지난달 31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무한도전은 후속 프로그램 편성에 앞서 3부작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을 편성하며 추억 되짚기에 나섰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